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공무원, 최고 국가기술자격증 2개 취득 ‘화제’

기사승인 2019.08.08  13:52:52

공유
default_news_ad1

[Y사이드저널 박상욱 기자] 용인시 공무원이 최고 수준의 국가기술 자격 기술사를 2개나 취득해 화제다.

   
 

주인공은 용인시 상수도사업소 정해수 수도시설과장.(사진) 이로써 정 과장은 지난 2009년 토목시공기술사에 이어 건설안전기술사 자격증까지 2개를 따냈다. 이는 용인시 시설직 공무원 중 최초로, 시험에 매진한 지 2년만에 거둔 결실이다.

이들 자격은 토목시공과 건설안전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과 실무 경험이 있어야 취득할 수 있는 최고의 국가기술 자격이다. 취득 후엔 토목·건설분야 사업의 계획·연구·설계 등을 평가하거나 기술자문을 하게 된다.

지난 1989년 공직에 입문한 정해수 과장은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도로, 하천, 상·하수도, 청사신축 등 분야에서 실무 경험을 쌓았다.

정해수 과장은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라는 위상에 맞게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전문 기술을 적극 발휘할 것”이라고 소감을 대신했다.

 

박상욱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