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9조5천억 숨은 금융자산 찾기…‘파인’서 조회·환급 신청

기사승인 2019.11.11  13:41:37

공유
default_news_ad1
   
▲ ‘파인’ 홈페이지 화면 캡처.

[Y사이드저널 국용진 기자] ‘파인’이 포털사이트 다음 실시간 이유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이는 금융감독원이 파인을 통해 11월11일부터 12월20일까지 총 6주간 전 금융권과 9조5000억원 가량의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에 나서 금융소비자의 반응이 큰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 홈페이지에 모든 금융권의 휴면금융재산, 장기미거래 금융재산 모두를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요 매체에 따르면, 금융소비자가 장기간 찾아가지 않은 숨은 금융자산은 올해 6월 말 기준 9조5000억원(휴면금융재산 1.2조원, 장기미거래금융재산 8.3조원), 약 2억개 계좌에 달한다.

상품별로는 예·적금 5조원, 보험금 4조1000억원, 증권 3000억원, 신탁 1000억원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이번 캠페인부터는 휴면금융재산을 관리하는 서민금융진흥원이 참여해 휴면예금·보험금 찾기 실적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총 6주간 금융회사별 대고객 개별 안내와 전 국민 대상 홍보가 병행되고, 숨은 자산 조회 및 환급 방법 등이 집중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금융사는 일정 금액 이상의 휴면금융재산 등을 보유하고 있는 개별고객에게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으로 보유사실과 찾는 방법을 안내한다.

금융소비자는 파인을 통해 숨은 금융재산을 먼저 조회한 후 환급을 신청하는 것이 편리하다.

금감원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 홈페이지에서는 모든 금융권의 휴면금융재산, 장기미거래 금융재산 모두를 조회할 수 있다.

휴면예금와 휴면보험금 잔액은 은행연합회의 '휴면계좌통합조회시스템(슬립머니)'에서 조회가 가능하다.

국용진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