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신 주거 트렌드 ‘하우스쉐어링’ 도입

기사승인 2019.11.28  18:16:03

공유
default_news_ad1

[Y사이드저널 국용진 기자] 용인시가 11월28일 시장 집무실에서 주택공유의 신 주거 트렌드인 ‘하우스쉐어링’ 도입을 위해 한국주택금융공사와 협약을 맺었다. 용인시는 관내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게 된다.

프랑스, 독일, 일본, 믹국 등에선 비싼 도심지 임대료나 고령층 고립 등 사회적 문제의 대한 대안으로 다양한 형태의 하우스쉐어링이나 룸쉐어링 프로그램을 시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주택연금 가입 주택의 일부 공간을 대학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해주는 ‘고령층 노후생활 안정 및 청년층 주거복지 지원 협약’이다.

이는 세대차를 뛰어넘는 ‘하우스쉐어링’으로 주택연금에 가입한 어르신들은 부수입을, 대학생들은 시세보다 저렴하게 셋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이날 협약엔 백군기 용인시장과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진행했다.

용인시가 주거공유를 적극 지원하려는 것은 명지대 등 관내 9개 대학의 시설 부족으로 기숙사 지원을 신청한 대학생의 31%(6900명)가 외부에서 거주하고 있는 실정을 감안한 것이다.

백군기 시장은 언론인 간담회 등을 통해 청년층 주거복지 강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 28일, 백군기 용인시장(왼쪽)과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이 주거공유 지원을 내용으로 협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용인시)

이에 따라 한국주택금융공사는 내년부터 관내 주택연금 가입자를 대상으로 주택공유 참여자를 모집해 용인시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10월말 기준 용인시내 주택연금 가입자는 2817명에 이른다.

또 용인시는 주택연금과 연계한 주거공유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대학생들을 연결해주고 임대차계약을 돕는다. 대상 주택의 환경개선비용 일부도 지원하게 된다.

여기에 주택금융공사에서 받은 주거공유 대상 주택을 조사해 어르신의 실제거주 여부, 방의 상태, 주변환경, 교통여건 등의 정보를 대학생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용인시는 입주 대학생이 어르신의 가사를 돕거나 일상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봉사활동 실적으로 인정하는 등으로 세대 간 동행을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예전엔 아주 흔했던 주거공유란 우리 사회의 좋은 전통을 현대적으로 발전시켜 오늘 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어르신 가구는 임대소득을, 대학생은 보증금 없이 저렴하고 안정적인 주거공간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국용진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