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노인일자리 참여 어르신 3730명 모집

기사승인 2019.11.29  14:23:38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터= 용인시)

[Y사이드저널 국용진 기자] 용인시가 내년 관내 12개 기관의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3730명의 어르신을 모집한다.

일자리 유형은 공익형과 시장형, 사회서비스형, 취업알선형 등이 있으며, 모집인원은 지난해 보다 157명 늘었다. 이러한 이유로 용인시는 27억원이 증가한 131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에 용인시는 공익형과 시장형 참가자 3240명을 12월 2~6일 우선 모집한다. 사회서비스형과 취업알선형은 내년 1월 중 모집할 예정이다.

먼저 공익형 일자리는 만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2900명을 모집한다. 이들은 10~12개월 동안 홀로어르신의 생활안전을 돕는 ‘노노(老老)케어’를 비롯해 거리 청소, 공공시설 관리 등 40여개의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고 월 30시간 근무에 27만원을 받는다.

시장형 일자리는 만60세 이상 어르신 340명을 모집한다. 이들은 공동작업장에서 종이봉투를 만들거나 카페에서 전통차를 판매하고 세차장 등에서 지원업무를 하게 된다.

청소‧경비 등 업무능력이 있는 참여자를 민간 업체에 연결해주는 취업알선형(구 인력 파견형)엔 만 60세 이상 100명을 모집한다.

시장형과 취업알선형은 참여기관이나 업체에 따라 근무조건과 급여가 다르다.

만65세 이상 390명을 모집하는 사회서비스형은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보육시설에서 환경정비나 급식 등의 업무를 보조하는데 월 60~66시간 근무에 70만원까지 받는다.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기관은 대한노인회 처인‧기흥‧수지구지회, 시니어클럽, 기흥‧수지노인복지관, 용인종합복지관, 용인지역자활센터, 처인‧기흥‧수지구청 등 11개 기관이다.

참여 희망자는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을 갖고 가까운 구청이나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 사업 수행기관에 방문·신청하면 된다.

용인시 관계자는 “고령사회가 되면서 어르신들도 취업에 대한 의지가 높아졌다”면서 “활기찬 노후를 보내도록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국용진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