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군기 용인시장 “가짜뉴스 막아달라”…이·통장협의회에 당부

기사승인 2020.02.10  16:51:54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올해 처음 열린 처인구 읍·면·동 이통장협의회장 지역현안 회의가 끝난 뒤 이통장들과 백군기 시장, 최희학 처인구청장, 구청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용인시)

“시정 정보를 정확한 전달과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유언비어 막아달라”

[Y사이드저널 국용진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2월10일 처인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11개 읍·면·동 이통장협의회장들과의 지역현안 회의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용인시가 소통행정 강화를 위해 올해 처음 개최한 것이며, 11개 읍·면·동 이·통장협의회장들은 지역 주요 현안과 관련된 주민 건의 사항 등 다양한 의견이 전달됐다.

이 자리에서 김용주 포곡읍 이장협의회장은 “포곡읍에 조성될 예정인 에코타운과 관련해 사업 대상지 인근 주민뿐 아니라 포곡읍 모든 주민이 의견을 낼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한 협의체 구성과 주민설명회가 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백군기 시장은 “협의체 구성 방법이나 전반적인 사업 방향에 대해 오는 3월 주민설명회를 열어 알릴 것”이라며 “에코타운을 수지 레스피아처럼 조성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켜봐달라”고 답했다.

자리를 함께한 송천근 유림동 통장협의회장은 “특수학교 공사로 인한 화물차량의 소음과 분진으로 인근 빌라와 원룸 주민들의 불편이 크다”고 제기한 문제에 대해 백군기 시장은 “특수학교와 관련된 소음 분진 민원 외에도 유림동 일대 창고 신축과 관련된 피해도 자세히 조사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 백군기 용인시장이 처인구 11개 읍·면·동 이통장협의회장들과 지역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 용인시)

함창수 백암면 이장협의회장은 “백암이 분뇨·하수처리장 등이 있어 사람 살기 좋지 않은 동네란 인식이 있는 주민들을 위해 청미천에 자전거도로나 산책로를 만들어 여가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은 수계가 어느 한 방향이 아닌 동서남북으로 이어져 있어 각 지역마다 다양한 어려움이 있다”면서 “하천 관리주체인 경기도와 청미천 정비 등과 관련해 논의해 보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 농작물 보관용 저온냉장시설 지원 확대, 모현읍 다목적복지관 홍보, 처인구 중앙동 용인중학교~돌봉산 산책로 정비, 주민 편의시설 설치, 국지도 57호선 개설공사 조기 추진, 남사·아곡레스피아 다목적 구장 이용 편의 개선 등이 건의됐다.

이런 가운데, 백군기 용인시장은 11일과 12일 수지구와 기흥구에서 열리는 이·통장협의회 지역 현안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국용진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