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기준 시의원은 사퇴하라” [용인시]

기사승인 2020.06.02  14:34:02

공유
default_news_ad1
   
▲ 2일 용인시·의정감시단 회원 2명이 용인시의회 앞에서 김기준 시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월례회의 참석을 위해 시의회로 들어가는 황재욱 의원이 피켓을 쳐다보고 있다.

[Y사이드저널 국용진 기자] 용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기준 시의원(3선)의 자택 불법증축 문제가 시의원직 사퇴 촉구로 번졌다. 불법도 불법이지만 김기준 시의원의 신중치 못한 처신이 문제를 더욱 키운 것.

용인지역 시민단체인 ‘용인시·의정감시단’(단장 양정모) 소속 회원 2명은 6월2일 오전 9시 용인시의회 2층 출입구 앞에서 김기준 시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이 자리에서 양정모 단장 등은 ‘법도 무시 시민도 무시’ ‘불법건축 법대로 처벌하라’ ‘불법건축 반성 없는 시의원은 사퇴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이날은 용인시의회 6월 월례회의가 열리는 날이었다. 시의원들은 월례회의에서 6월 한 달간의 일정과 현안을 논의했고, 월례회의를 마친 뒤 ‘예산결산위원회 상설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그런데 이날 월례회엔 29명의 시의원 중 28명이 참석했다. 1명이 빠진 건데 용인시·의정감시단이 사퇴를 촉구한 당사자인 김기준 시의원이다. 확인해 보니 용인시의회도 불참 사유에 대해 모르고 있었다.

관련해 양정모 단장은 “결자해지(結者解之)해야 할 당사자가 문제해결은커녕 비겁하게 피해 다니고 있다”면서 “시민과의 약속을 일방적으로 어긴 것도 모자라, 일방적으로 약속을 깬지 3일이 지나도록 전화도 받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히 오늘 월례회의에 불참한 것은 의원의 본분을 망각한 행동”이라며 “구태의연한 시의원은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용인시·의정감시단은 5월29일 김기준 시의원 자택의 불법증축과 관련해 사실 확인과 해명을 듣기 위해 용인시의회 김기준 시의원실을 찾았지만 허탕을 쳤다. 이날 약속은 감시단과 김기준 시의원이 서로 동의해 잡은 건데 김 의원이 일방적으로 깨버린 것이다. 당시 김기준 시의원의 휴대전화기는 꺼져 있었다.

한편, 용인시·의정감시단은 지난 2018년 12월 비영리 시민단체로 등록돼 현재 28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국용진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