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기차 충전구역 불법주차 신고제’ 용인시 “1분 주차도 No!”

기사승인 2024.02.26  09:28:59

공유
default_news_ad1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 행위 주민신고제‘를 운영한다. (용인시 제공)

[Y사이드저널 박상욱 기자]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 행위 주민신고제‘를 운영한다. 전기차 충전구역에 불법주차에 1분 이상 주차한 차량에 대해 누구나 사진을 찍어 신고할 수 있다. 

용인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 행위 등 주민신고제 운영’ 변경사항에 대한 행정예고를 3월12일까지 한다.

변경된 부분은 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정차된 일반자동차를 신고하기 위해 제출하는 사진의 요건이다. 현행 ‘시차 5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 이상’에서 ‘시차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 이상’으로 바뀐다.

시는 이번에 주민신고제 운영과 관련해 ‘처리불가 신고사항’도 추가로 신설했다. ▲전기차 충전기에 표시된 시간 초과 사진만으로 신고한 경우 ▲충전기 정상 운영을 시작하지 않은 경우, ▲기타 불명확 또는 불확실한 상황·자료로서 과태료 부과가 어렵다고 용인시가 판단하는 경우 등이다. 처리불가 신고사항은 과태료 부과에서 제외된다.

행정예고는 3월12일까지로 공고문은 용인시청 홈페이지(www.yongin.go.kr) 고시·공고란에서 ‘용인시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 방해행위 등 주민신고제 운영 변경 행정예고’를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의견이 있는 시민은 행정예고 기간 내 의견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는 시민들의 특별한 이의가 없으면 2024년 3월 13일부터 변경된 내용으로 주민신고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전기차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는 ▲충전구역 내 전기·외부충전식(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외 주차 ▲환경친화적 자동차 주차구역 내 전기·하이브리드·수소전기 자동차 외 주차 ▲계속 주차(급속충전 1시간, 완속 충전 14시간 경과) ▲충전 구역 및 주변에 물건 적재 및 주차 ▲충전시설과 구역 고의 훼손 등이며 최고 2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용인시 관계자는 “친환경자동차법 위반 과태료 부과는 주민신고제로 운영되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상욱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