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휴먼북’ 이상일 시장, 흥덕중서 기후위기 특강 [용인시]

기사승인 2024.05.23  17:14:28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기흥구 흥덕중학교에서 ‘기후위기 대응과 남극 이야기’란 주제로 환경 특강을 했다. 사진은 22일 특강이 진행되고 있는 흥덕중 강당. (용인시 제공)

[Y사이드저널 박상욱 기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어제(5월22일) 용인시가 생태학교로 선정해 지원하는 기흥구 흥덕중학교에서 ‘기후위기 대응과 남극 이야기’란 주제로 환경 특강을 했다. 지난해 동백중에서 400여명을 대상으로 환경 관련 특강을 한 이상일 시장은 용인시의 환경교육 특화 마을 프로젝트 ‘용인愛 환경마을’ 사업지인 기흥 흥덕마을 주민들의 요청으로 흥덕중에서 특강을 했다.

23일 용인시에 따르면, 이상일 시장이 취임한 뒤인 2022년 하반기 환경교육 도시로 지정받은 용인특례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흥덕중·동백중·능원초 등 3개 학교에 환경교육사를 파견, 체계적인 환경교육을 하는 ‘지구를 생각하는 생태학교 육성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용인시는 올해 용인백현중·송전중·매봉초 등 3개 학교를 생태학교로 추가, 환경교육사를 지원하고 환경교육을 시작했다. 용인시는 매년 생태학교를 3개교씩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당일 이상일 용인시장은 흥덕중 학생들과 교사, 학부모, 특화 마을인 흥덕마을 주민 등 1000여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가 심각한 남극의 문제를 중심으로 강의했다.

이 시장은 19대 국회의원 시절인 지난 2014년 2월 남극의 장보고 기지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남극 대륙을 방문한 적이 있다. 당시 빙하가 녹아 폭포처럼 흘러내리는 기후변화 현상을 목격한 이 시장은 관련 영상과 경험담을 소개하며 남극 등 지구의 기후변화 심각성을 설명했다.

 

   
▲ 국회의원 시절 남극 장보고기지를 방문했을때의 모습. (용인시 제공)

이상일 용인시장은 “남극을 방문했을 때인 2014년의 남극 연평균 기온과 2021년의 남극 연 평균 기온을 비교하면 7년 사이에 2.1℃나 올랐다고 하니 기후위기가 보통 심각한 게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은 1908년 10.4℃에서 2022년 13.2℃로 114년 사이 2.8℃가 상승했다. 기후위기는 전 지구적 현상이므로 세계의 모든 이들이 위기의식을 가지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남극의 빙하가 다 녹으면 해수면이 58m 상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제가 남극에 갔을 당시에도 녹아내린 빙하 절단면 사이로 융빙수(눈·얼음이 녹은 물)가 폭포처럼 쏟아지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면서 “남극의 생태계도 많이 파괴되고 있는데 극지에서 일어나는 이런 일은 대한민국 기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우리가 방관할 수는 없고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서 남극에 연구기지 2개를 보유한 10번째 나라”라며 “남극 연구의 최대 관심사는 기후변화인 만큼 장보고 기지와 세종 기지에서는 ‘빙하코어’라 불리는 빙하 속 깊은 곳의 얼음을 채취해 아주 오래전부터 진행된 기후변화 문제를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빙하 밑 지각 변화를 연구하는 데엔 빙하가 움직일 때 발생하는 진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진동 소리가 들리는 영상을 보여줬다. 학생들은 남극 기지 연구원들이 빙하 진동 소리를 관측하는 모습을 집중하며 시청하기도 했다.

 

   
▲ 기후위기에 대해 특강하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용인시 제공)

이상일 용인시장은 “한국에서 남극까지의 거리는 흥덕중학교에서 부산항 제5부두까지 18번 왕복하는 것과 같은 1만3204km”라면서 “장보고 기지가 있는 남극 대륙에선 여름인 12월 1월, 2월의 경우 24시간 내내 해가 떠 있는 백야이지만 낮에도 영하 20도 정도에 바람도 매우 강해 1분을 견디기 어려울 정도”라고 남극의 모습에 대해 실감 나게 소개했다.

이 시장은 극지의 추위를 한데 모여 스크럼을 짜듯 ‘허들링’(Huddling)이란 공동체 정신으로 극복하는 황제펭귄들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보였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바다표범 등이 있는 남극 바다에 펭귄들이 뛰어들기를 주저할 때 바다에 가장 먼저 뛰어드는 펭귄을 ‘퍼스트 펭귄(The First Penguin)’이라고 부른다”며 “이 말은 어떤 일을 선도하며 도전하는 사람,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을 일컬을 때 쓰는데, 흥덕중 학생 여러분들이 장차 ‘퍼스트 펭귄’이 돼 나라와 용인을 위해 훌륭한 일을 해주기를 바라고, 환경 분야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남극 극점에 최초로 도달하겠다는 목표로 경쟁했던 노르웨이 출신 로알 아문센과 영국 탐험가 로버트 스콧의 스토리와 남극 횡단을 시도했다 실패했지만, 조난 당한 대원들을 모두 살린 영국인 어니스트 섀클턴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 이상일 시장과 이은선 교장, 교직원, 학생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용인시 제공)

이상일 용인시장은 “아문센은 로버트 스콧의 탐험계획을 전해 듣고 선제적인 행동을 해서 1911년 12월 사상 최초로 극점을 밟는 데 성공했다”면서 “스콧은 한 달쯤 뒤에 극점을 밟았고, 아문센에게 뒤져 실망한 데다 극한의 추위에 맞닥뜨린 상태에서도 과학적 연구를 위해 수집한 운석을 운반하고, 영국으로 가져가려고 애쓰다 배가 정박한 곳까지 도달하지 못하고 전 대원이 사망하고 말았다”고 했다.

그는 “어니스트 섀클턴은 남극 대륙에 닿지 못한 상태에서 배가 얼음 바다에 갇히고, 나중에 얼음이 녹으면서 배가 부서질 위기에 처하자 일단 대원 27명을 데리고 무인도로 피난했다. 이후 대원들을 구하기 위해 작은 배로 남극 바다를 건너 1300km 떨어진 사우스 조지아 섬까지 갔고, 거기서 3000m의 산을 넘는 등의 고생을 한 끝에 구조대를 이끌고 무인도로 가서 조난 당한 지 634일만에 대원들을 모두 구조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훗날 에베레스트산을 처음 정복한 뉴질랜드 에드먼드 힐러리 경은 ‘속도와 효율성은 아문센, 과학적 탐구는 스콧”이라며 “그러나 재앙을 맞아 모든 희망이 사라졌을 땐 섀클턴에게 기도하겠다’는 말을 남겼다”고 했다.

이상일 시장은 강의를 마무리하면서 “흥덕중학교가 생태학교로서 생태학습장을 세심히 관리하고 전기 절감과 쓰레기 분리수거 등의 활동을 통해 기후위기에 대처하는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 데 대해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흥덕중학교 학생들의 훌륭한 활동을 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박상욱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