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경숙 “숙명여대 이사회 정치적 개입 안 돼”

기사승인 2024.06.17  15:32:37

공유
default_news_ad1
   
▲ 강경숙 의원(조국혁신당·비례)이 ‘숙명여대 이사회에 정치적 개입이 절대 일어나선 안 된다’고 힘줘 말했다. (강경숙 의원실 제공)

[Y사이드저널 국용진 기자] 강경숙 의원(조국혁신당·비례)이 ‘숙명여대 이사회에 정치적 개입이 절대 일어나선 안 된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숙명여대는 제21대 총장 최종 후보를 정하는 구성원 투표에서 문시연 교수(프랑스언어·문화학과)가 전체 유효 투표수의 56.29%를 차지해, 43.71%를 얻은 현 총장인 장윤금 교수(문헌정보학과)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문 교수는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석사논문 진상파악’을 공약으로 내놨었다.

 

관련해 오늘(6월17일) 성명을 낸 강경숙 의원= 지난 13일과 14일 숙명여대 제21대 총장 선거 최종 투표 결과 ‘김건희 논문 검증 진상파악’을 약속한 문시연 교수가 전체 유효 투표수의 56.29%로 최종 1등을 차지했습니다.

2등을 차지한 장윤금 현 총장의 득표율이 43.71%였던 것과 비교하면 두 후보의 득표율 차이는 12.58%로 비교적 큽니다.

그러나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닙니다. 이제 숙명여대 이사회 결과를 신중하게 지켜봐야 합니다. 숙명여대 총장선출관리위는 투표 결과를 숙명학원에 통보하고, 숙명학원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총장을 지명할 예정입니다.

숙명여대 이사회는 총장 득표 1,2순위 후보자에 대해 구성원들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 결정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이번 선거에서 1등을 차지한 문시연 교수가 ‘김건희 논문 검증 진상파악’ 규명을 약속해 이를 막기 위한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할까 상당히 우려스럽습니다.

 

강 의원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에 침묵한 현 총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경숙 의원= 이번 선거에서 2등을 차지한 장윤금 현 숙명여대 총장은 그동안 김건희 여사의 방탄 역할을 해왔습니다.

장윤금 총장은 김건희 여사가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에 제출한 석사학위 논문표절 의혹 검증 결과를 28개월째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사립대학의 연구부정 행위 검증 기간이 통상적으로 약 5개월 소요된다는 점에서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숙명인을 포함한 국민들은 숙명여대가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심사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음에도, 숙명여대 대학본부 스스로가 만든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규정을 어겨가면서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지난 21대 국회에서는 현 장윤금 총장에 대해 2년 연속 국정감사 출석요구가 있었지만, 장윤금 총장은 도피성 해외 출장과 대학기관평가인증을 사유로 고의로 출석을 회피하기도 했습니다.

그랬던 장윤금 총장이 뻔뻔하게 총장 연임에 도전한 것은 숙명인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일입니다.

 

강 의원은 그러면서 22대 국회에서도 김건희 여사 논문표절 의혹 진상 규명을 끝까지 이어간다고 했다.

강경숙 의원= 조국혁신당과 저 강경숙 의원은 숙명여대 이사회에서 숙명인들의 민의와 자긍심을 짓밟는 정치적 개입이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력하게 말씀드립니다.

또, 김건희란 권력 앞에 침묵하는 장윤금 총장은 뼈저린 반성과 함께 숙명인을 포함한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합니다.

숙명여대가 대한제국 황실이 설립한 최초의 민족 여성 사학으로서 다시금 신뢰받는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선 이제라도 김건희 여사에 대한 방탄을 멈추고 검증 결과를 조속히 국민 앞에 공개하십시오.

조국혁신당과 저 강경숙 의원은 제22대 국회에서도 김건희 여사 표절논문 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을 끝까지 이어나갈 것입니다.

 

국용진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