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경유자동차 저공해 촉진’ 지원 조례 공포

기사승인 2019.08.06  13:43:29

공유
default_news_ad1
   
▲ (용인시청 전경)

[Y사이드저널 국용진 기자] 용인시는 매연을 배출하는 노후경유자동차의 운행 제한를 위해 ‘용인시 경유자동차 저공해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8월7일 공포·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는 해당 조례가 지난 7월18일 제235회 용인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한데 따른 것이다.

이번 조례 제정으로 용인시는 내년 1월부터 저공해 조치 명령을 받고도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거나, 저공해 엔진으로 개조·교체하지 않은 노후경유차의 운행을 상시 제한하게 된다.

여기에 자동차 검사에서 불합격(배출허용기준 초과)됐음에도 매연저감장치 부착이나 저공해 엔진으로 개조하는 등 저공해 조치를 이행하지 않는 차량에 대해서도 내년부터 단속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용인시는 올 연말까지 운행제한 차량 단속을 위한 CCTV를 설치하고, 내년부터 단속에 본격 나설 방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서울, 인천, 경기(일부)지역에선 이미 단속 CCTV를 설치해 매연저감장치 부착이나 저공해 엔진으로 개조 명령을 받은 뒤에도 저공해 조치를 이행하지 않는 차량을 단속하고 있다”면서 “노후경유차 소유주는 신속히 저공해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운행제한 대상 차량을 운행하다 적발되면 한 번의 행정지도 후 적발될 때마다 20만원(월1회 한)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용인시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운행이 전면 제한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해 저공해조치 신청서를 제출받고 있다. 신청서를 제출하면 지자체의 예산부족으로 저공해 조치를 이행하지 못한 경우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차량을 운행하더라도 경기도내에선 과태료 부과가 유예된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저공해조치 신청서는 용인시 홈페이지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뒤 기재된 팩스 번호로 전송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 콜센터(1577-1122)로 문의하면 된다.

국용진 기자 ysidej@hanmail.net

<저작권자 © Y사이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Y사이드저널은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응원하러가기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